벤, 신곡 ‘마지막이니까’ 24일 12시 공개… 임세준-미 지원자격

입력 2015-11-24 17:50:00
프린트

가수 벤이 임세준과의 듀엣곡 ‘마지막이니까’로 겨울 감성 저격에 나선다.

벤은 24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미니앨범 ‘소울메이트(Soulmate)’의 타이틀곡 ‘마지막이니까’를 공개했다.

벤과 임세준이 듀엣으로 처음 호흡을 맞춘 벤의 신곡 ‘마지막이니까’는 마지막인 줄 알면서도 끝이 아니길 바라는 마음과 변해버린 사랑에 내색조차 할 수 없는 심정을 담은 90년대 특유의 따뜻한 감성을 표현한 발라드 곡이다.

신곡 ‘마지막이니까’의 작사 작곡을 맡은 임세준은 ‘오늘은 가지마’로 데뷔, 신용재의 ‘가수가 된 이유’를 비롯해 이예준 ‘갈아타는 곳’, 케이팝 스타 백지웅의 ‘뻔한 얘기’ 등을 작사ㆍ작곡하며 작곡가 겸 싱어송라이터 가수로 활동 중이다.

임세준은 작사, 작곡뿐 아니라 듀엣으로도 참여, 벤과 환성적인 하모니를 선사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고 두 사람의 완벽한 앙상블이 겨울에 어울리는 감성 발라드 곡을 탄생시켰다.

벤은 “이번 앨범은 딱 맞은 옷을 입은 듯 저의 색깔을 담아낸 앨범이다”며 “소속사 식구인 임세준 오빠와 함께 곡 작업을 하며 제가 가지고 있는 능력을 끌어줘 몰랐던 저의 모습을 많이 발견했다. 한층 더 성숙된 가수 벤의 모습과 겨울에 딱 맞는 곡들로 채웠으니 올겨울 춥지만 모든 분들이 가슴 따뜻하길 바라본다”고 밝혔다.

듀엣과 작사 작곡으로 참여한 임세준은 “벤의 ‘마지막이니까’는 가수 벤이 가지고 있는 감성을 십분 발휘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었고, 곡을 쓸 때 가창자로 벤을 염두에 두고 작업했다”고 밝혔다.

이어 임세준은 “남자의 목소리가 들어가면 곡의 애잔한 감성이 한층 더 잘 표현될 수 있을 것 같아 듀엣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벤과의 듀엣 계기를 밝혔다.

벤의 미니앨범 ‘소울메이트(Soulmate)’는 타이틀곡 ‘마지막이니까’를 비롯해 벤과 임세준이 공동 작곡하고 이수빈이 작사한 ‘넌 어때’, 싱어송라이터 가수 미(MIIII)가 작사, 작곡한 ‘키키키 (With MIIII)’, 기발매곡 ‘언제 사람 될래 (부제: 아가씨와 건달들)’ 등 총 8곡의 트랙이 수록됐다.

벤은 지난 23일 공개된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OST인 김태우와의 듀엣곡 ‘Darling U(달링 유)’로, 신 OST 강자로 주목받고 있으며, 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고정 패널로 합류해 활동 중이다.

한편 벤의 미니앨범은 ‘소울메이트(Soulmate)’는 24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음원을 공개, 25일 전국 오프라인 음반 매장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동아닷컴 장경국 기자 lovewith@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