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DOC이하늘 명예훼손 무혐의…박정환 “불복, 법적수단 총 동원”

입력 2012-02-22 17:48:13
프린트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DJ DOC의 옛 동료 박정환으로부터 명예훼손혐의로 피소됐던 이하늘과 김창렬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박정환은 검찰 조사에 대해 “불복한다”며 “모든 법적인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혀 상황에 따라 사태가 사건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이완규)는 “이하늘, 김창렬의 발언 경위와 출연 프로그램의 성격 등을 고려했을 때 박정환의 명예를 훼손한 발언으로 보기 어렵고, 범행 의도가 있었다고 볼 근거도 부족하다”며 무혐의 처리했다.

이에 대해 박정환은 22일 스포츠동아와의 전화통화에서 “그들은 방송에서 개그소재로 이야기했겠지만, 당시 팀에서 좋지 않게 방출된 나로서는 정신적 충격이 너무 컸다. 아픈 과거를 잊고 새로운 삶을 사는 사람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다”면서 “형사소송 외에 민사소송도 제기하는 등 모든 법적 수단을 통해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하늘과 김창렬은 작년 11월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박정환은 박치여서 탈퇴했다”고 말했고, 이에 박정환은 해당 발언이 인신공격성 발언이고 자신의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서울 영등포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서로 합의가 이뤄지지 않자 이하늘은 박정환에게 사과의 말을 전하며 방송 중단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검찰 수사에 대해 이하늘 소속사 부다사운드 측은 “이하늘은 무혐의에 대한 소회보다는, 친구 사이에 이런 일이 생겼다는 점에서 마음 아파하고 있다”면서 “아직 활동재개에 대해 어떤 생각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ziodadi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