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진 아나운서, ‘아이 러브 베이스볼’ 안방마님 발탁

입력 2012-08-03 13:55:58
프린트

[동아닷컴]

KBS N 윤태진 아나운서가 새로운 야구 여신으로 거듭난다.

스포츠 전문채널 KBS N Sports는 야구 하이라이트 프로그램 '아이 러브 베이스볼'의 새 주말 MC로 윤태진 아나운서를 낙점했다.

윤태진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KBS N에 입사한 이래 배구, 농구, 축구, 야구 등 스포츠 현장을 누비며 시청자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특히 지난 유로2012 특집 프로그램에서 ‘유로 여신’으로 불릴 만큼 인기를 누렸다.

'아이 러브 베이스볼' 주말 MC로 발탁된 이유 역시 유로2012 에서 보여준 안정된 진행솜씨와 2012 프로야구 현장 리포팅 경험을 높게 평가 받았기 때문.

윤태진 아나운서는 “현장 경험을 살려 야구장의 생생한 열기를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아이 러브 베이스볼'은 매 주 화~일요일, 프로야구 중계 종료와 동시에 시작된다. 주중에는 최희 아나운서, 주말에는 윤태진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는다.

동아닷컴 김영록 기자 bread425@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