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4’ 이진아 시간아 천천히, 심사위원들 극찬… “들어본적 없는 음악”

입력 2014-11-24 14:58:00
프린트

'K팝스타4 이진아' 사진출처|SBS 방송화면 캡처

'K팝스타4 이진아 시간아 천천히'

K팝스타4’참가자 이진아(23)가 자작곡 ‘시간아 천천히’를 선보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시즌4’에는 이진아가 출연해 자작곡 ‘시간아 천천히’를 불렀다. 이진아는 정규 1집을 발매한 신인 뮤지션인데 ‘시간아 천천히’는 이진아의 정규 1집 ‘보이지 않는 것’에 실린 곡이다.

박진영은 이진아의 무대에 대해 “황홀경에 갔다 온 것 같다. 끝나지 않기를 바랐다. 끝나서 아쉬웠다. 아티스트다. 누구한테 심사 받고 뭘 잘 하나, 못하나 이럴 단계가 아니다”며 극찬했다.

박진영은 또 “합격 버튼을 누르기 민망할 정도다. 나는 내 음악 하고 유희열은 유희열 음악 하고 진아 씨는 진아 씨 음악 하는 이런 거다. 전 세계적으로 들어보지 못한 음악이다”며 감탄하기도 했다.

유희열은 “노래 듣는 내내 행복했다. 진아 씨 같은 사람 만나니 정말 좋다. 더 좋은 이유 중 하나는 나도 단정 짓지 못했던, 규정짓지 못했던 꿈꿔 왔던 여자 뮤지션의 실체를 여기서 본 것 같다”고 칭찬했다.

또 유희열은 “뭐라고 내가 설명할 수 없었는데 이런 걸 꿈꿔 왔었구나 했다. 지금 ‘K팝스타4’ 무대에서 딱 본 거다. 그래서 너무 기뻤다. 어떤 성적을 얻을지 모르겠지만 이 한 무대를 본 것만으로도 감사드린다. 대 합격이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이 같은 소식에 "K팝스타 이진아 시간아 천천히, 노래 정말 좋더라" "K팝스타 이진아 시간아 천천히, 무한 스트리밍중" "K팝스타 이진아 시간아 천천히, 유희열 놀란 표정이 선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진아의 ‘시간아 천천히’는 방송 후 국내 주요 음원 차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