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아이파크, 브라질 공격수 포프 영입

입력 2016-03-17 14:24:00
프린트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 부산아이파크가 브라질 출신의 공격수 포프(21)를 영입했다.

포프는 어린 나이에도 브라질 1부 세리에A 출전 경험을 다수 보유한 검증된 재능이다. 빠른 발과 강력한 슈팅력을 겸비한 공격수인 포프는 2014년 조인빌레에서 데뷔해 프로 경력을 시작했으며, 이후 모지 미림 임대를 거쳐 한층 더 성장했다.

2015년 조인빌레로 복귀한 포프는 36경기에 출장하며 주전 공격수로 맹활약했다. 세리에 A 리그를 포함해 3시즌 간 58경기에 출장해 3골을 기록했으며, 공격형 미드필더, 측면 공격수까지 가리지 않고 소화하는 포프는 부산의 공격진에 한층 더 날카로움을 더해줄 만능 공격자원이다.

K리그 무대에 도전하게 된 포프는 “내가 가진 모든 능력을 발휘해 부산을 정상에 올려놓고 싶다. 그리고 승격해 K리그 클래식 무대에도 도전하고 싶다”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최영준 감독 역시 “스쿼드에 없었던 유형의 선수를 영입하게 되어 기쁘다. 포프의 영입은 2016 시즌을 앞두고 팀 구성에 방점을 찍는 셈이다. 기존 공격진에 포프를 잘 녹여내 챌린지 최고의 공격력을 보여주겠다”며 포프 영입을 반겼다.

한편, 부산은 이번 포프 영입을 통해 3월 26일(토) 오후2시 아시아드 주 경기장에서 예정된 안산과의 개막전에 완벽한 전력을 구축해 임할 수 있게 됐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