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이DA:다] ‘취향 저격수’ 여자친구의 새로운 탄환 ‘핑거팁’

입력 2017-03-06 12:00:00
프린트

사진=여자친구 ‘FINGERTIP‘ 뮤직비디오 갈무리·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가 심장을 저격하는 음악과 퍼포먼스로 돌아왔다.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는 6일 정오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네 번째 미니앨범 'THE AWAKENING(디 어웨이크닝)'을 발매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FINGERTIP(핑거팁)'을 비롯해 '바람의 노래', '비행운:飛行雲', '나의 지구를 지켜줘', '봄비', '핑'까지 6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FINGERTIP(핑거팁)'은 여자친구와 최상의 호흡을 보여주는 이기, 용배와 의기투합한 곡으로, 펑키한 디스코 장르 기반에 여자친구 스타일의 락 사운드를 가미한 댄스곡이다.

일단 'FINGERTIP(핑거팁)'은 여자친구의 전작들과 장르적인 차별화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그동안 여자친구는 팝 댄스 장르를 기반으로 락적인 요소를 가미해 사운드를 만들어왔으나, 이번에는 디스코를 베이스로 하고 있다.

이 때문에 'FINGERTIP(핑거팁)'에는 여자친구의 시그니처 사운드라고까지 하던 스트링 세션이 사라지고 그 빈자리에 브라스 세션이 들어섰다.

이처럼 장르와 사운드의 변화를 추구한 'FINGERTIP(핑거팁)'이지만, 그렇다고 지금까지의 여자친구와의 괴리감이 크지는 않다. 여자친구 특유의 드라마틱하고 긴장감 넘치는 사운드 구성은 고스란히 이어지고 있기때문이다.

즉, 장르적인 구분과 악기 구성만 바뀌었을 뿐 '여자친구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는 특유의 특징들은 그대로 남아있는 셈이다.

어떻게 보면 작은 변화이지만 효과는 크다. 그동안 '소녀'의 이미지에 머물러 있던 여자친구에게 성숙한 숙녀의 매력을 입히는 데 성공했으며, 이를 지켜보는 입장에서도 성장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괴리감이나 어색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음악적으로는 자신들의 매력을 확장하는데 힘을 쏟았다면, 퍼포먼스는 다양해진 매력의 굳히기에 나서고 있다.

사진=여자친구 ‘FINGERTIP‘ 뮤직비디오 갈무리·쏘스뮤직


'파워청순'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여자친구인만큼 파워풀하고 다이나믹한 퍼포먼스는 이번 'FINGERTIP(핑거팁)'에서도 여전히 이어진다. 반면 기존의 교복과 원피스 콘셉트의 무대의상이 아닌 밀리터리 제복 스타일의 의상들은 청순보다 강인하고 섹시한 이미지에 까깝다.

'파워청순'보다는 '파워섹시'에 가까운 콘셉트이지만, 여자친구는 이 역시도 멋지게 소화하면서 '성숙한 여자친구의 매력'이 어떤 것인지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탕탕탕'이라는 가사에 맞춰 총을 쏘는 퍼포먼스는 마치 리스너들의 취향을 저격하겠다는 각오처럼 느껴질 정도다.

음악과 퍼포먼스와 더불어 자니브로스의 홍원기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뮤직비디오도 'FINGERTIP(핑거팁)' 또 하나의 관람 포인트이다.

루시드 드림을 모티프로 한 이번 뮤직비디오는 멤버 은하가 이야기를 이끄는 인물로 출연해 여자친구의 다른 멤버들과 환상적인 모험을 펼치고 있다. 그리고 여자친구의 또 하나의 키워드인 '시간'과 관련된 연출들 역시 눈여겨 볼만하다.

한편 여자친구는 첫 정규앨범 타이틀곡 ‘너 그리고 나’ 음원차트 퍼펙트 올킬, 음악방송 ‘시간을 달려서’ 15관왕, ‘너 그리고 나’ 14관왕, 걸그룹 최초 1억 스트리밍을 달성한 ‘오늘부터 우리는’ 등 다양한 기록을 쌓으며, 국민 걸그룹으로 자리잡고 있다.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gagnr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