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혼자 새 출발하려한다…스타쉽·씨스타 감사” [편지 전문]

입력 2017-09-09 20:43:00


효린 “혼자 새 출발하려한다…스타쉽·씨스타 감사” [편지 전문]

가수 효린이 그룹 씨스타 해체 후 독자 회사로 홀로서기를 시작한다.

효린은 9일 자신의 SNS에 "나의 또 다른 시작을 어떻게 만들어 가야할지, 어떤 음악으로 다가가야 할지 고민을 거듭한 끝에 혼자 시작해보기로 결심했다"는 내용을 담은 자필편지를 공개했다. 이어 전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씨스타 멤버들에 대한 애정도 잊지 않았다.

씨스타는 지난 5월 해체됐다. 씨스타 소유와 다솜은 스타쉽엔터와 재계약했고 보라는 후크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다음은 효린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그리고 STAR1.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는 것 같아요. 효린입니다.

그동안 저의 행보에 대해 많이 궁금하셨을 텐데 늦게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해요. 이제는 저의 이야기를 전해드리고 싶어 오랜만에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정말 오랜시간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저의 또 다른 시작을 어떻게 만들어가야할지, 앞으로 여러분께 어떤 음악으로 다가가야 할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아직은 부족한 저이지만, 혼자 시작해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지난 7년동안 가수로서 씨스타로서 효린으로서 지금의 이 빛나는 자리에 있기까지는 무엇보다도 우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식구들과 씨스타 멤버들이 있어 가능했습니다.
말로 다 담을 수 없을 만큼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전해드리고 그 은혜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가 올 미래가 조금은 두렵지만 새로운 시작에 설렙니다.
혼자 시작하는 만큼 힘들고 버거운 일들도 많겠지만 효린다운 모습 잃지 않으며 용기내 한 발 한 발 씩씩하게 내딛겠습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또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