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김승우, 김남주 실종신고 난리…진짜 이유 들어보니

입력 2019-06-18 15:00:00
프린트
크게보기

‘풍문쇼’ 김승우, 김남주 실종신고 난리…진짜 이유 들어보니

‘풍문쇼’에서 배우 김승우가 아내 김남주를 실종신고 했던 해프닝에 대해 다뤘다.

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한 연예부기자는 "김승우가 아내 김남주가 연락이 안된다며 실종신고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당시 신고를 받은 경찰이 위치추적을 하자 김남주의 위치가 호텔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다른 연예부 기자는 "김남주가 지인들의 생일파티를 호텔에서 했고 김남주의 휴대전화 배터리가 나가 전화를 받지 않자 남편 깅승우가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홍석천은 "아내가 연락이 안되는 것에 걱정이 되서 경찰에 전화를 해 위치추적을 부탁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예부 기자는 "혹여 김남주와 김승우가 다툰 후 김남주가 집을 나가 연락이 안되자 경찰에게 신고한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다른 기자는 "이번 해프닝과 관련해 김남주는 쿨하게 반응을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실종신고를 하면 경찰이 통상 24시간이 지나야 찾지만 신고를 받자마자 경찰이 움직여서 연예인 특혜논란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야기를 듣고 있던 연예부 기자는 "김남주의 측근에 의하면 김승우가 만취한 상태로 집에 와서 김남주가 연락이 되지 않자 덜컥 경찰에 신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채널A ‘풍문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