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우 “이게 다 ‘나가수’ 때문이다”

입력 2011-06-27 11:12:17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연우.

“혹시 김연우 콘서트 처음 와본다! 하는 분 계세요?”

1층을 기준으로 70% 이상의 관객들이 손을 들었다. 가수 경력 16년의 김연우도 잠시 멘트를 잇지 못했다. 잠시 후 그는 “그 동안 만들어낸 2, 3백명의 팬들은 별로 안 오시는 것 같다. 다들 새로 오시는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열린 ‘戀雨 속 연우’, 2011 김연우 콘서트 현장에서 벌어진 일이다.

김연우는 2부 도중 MBC ‘우리들의일밤-나는가수다’에서 불렀던 ‘나와 같다면’을 “오늘의 김연우를 만들어준 노래”라고 소개했다. 그간 김연우를 대표해온 히트곡들 대신, ‘나와 같다면’을 대표곡으로 칭한 것.

이날 김연우는 ‘연인’, ‘I feel good', '그대 곁엔 나밖에’ 등 발라드곡들을 펑키하고 발랄한 느낌으로 새롭게 편곡해 선보였다. ‘이별택시’는 멜로디언 연주를 곁들여 색다른 느낌을 줬다. 실룩실룩 흔들리는 엉덩이와 열정적인 기타 연주동작에 객석은 끓어올랐다.

김연우는 “이게 다 ‘나가수’ 때문”이라고 했다.

“이젠 원곡을 부르면 다들 밋밋해해서 좀 신나게, 편곡을 바꿨습니다. 발라드를 불러도 브레이크 딱, 걸었다 빡! 올해는 브라스밴드도 3명이나 세웠어요.”

김연우는 “길을 걷다보면 어머니들, 처녀들, 직장인들까지 많이들 알아본다”라며 “살다보니 이런 행복한 나날이 오는구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김연우는 ‘나는 가수다’를 말하면서 특히 임재범과 이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