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앨범’ 정해인 “‘도깨비’ 이후 김고은과 꼭 만나고 싶었다”

입력 2019-07-15 15: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음악앨범’ 정해인 “‘도깨비’ 이후 김고은과 꼭 만나고 싶었다”

배우 정해인이 드라마 ‘도깨비’ 이후 김고은과 재회한 것에 대해 소감을 전했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제작보고회에 참여한 주인공 정해인과 김고은. 두 사람은 ‘도깨비’ 이후 재회한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먼저 정해인은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를 읽고 감성을 자극하는 부분이 많아서 꼭 해야겠다 생각했다”면서 김고은과의 재회를 언급했다. “고은씨와 꼭 다시 연기하고 싶었는데, 좋은 작품으로 같이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고은은 “저도 너무나 당연히 정지우 감독님이 연출하시고, 정해인씨가 출연한다는 사실을 듣고 망설임없이 결정을 했다”면서 “시나리오를 처음 읽을 때는 잔잔한 느낌을 받았는데, 잔잔한 이야기 안에 큰 힘이 있다고 느낀 시나리오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로 재회하게 됐을 때의 첫 느낌은 어땠냐는 질문에 정해인은 “많이 떨렸다,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이 안날 정도”라고 대답했고, 김고은은 “감독님에게 연락을 했다가 ‘정해인군이 옆에 있다’는 말에 영상통화를 눌렀다. 행사를 준비하는 중에 샵에서 받은 것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일단 너무 반가웠다. ‘도깨비’라는 드라마를 통해 너무 짧게 만났기 때문에 정말 반가운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정해인은 ‘도깨비’에서 김고은의 첫사랑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한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멜로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