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백차승샌디에이GO!

입력 2008-05-28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완투수 백차승(28·사진)이 시애틀에서 지명양도 조치를 당한지 6일만에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의 샌디에이고로 트레이드됐다. 시애틀은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백차승을 샌디에이고 자레드 웰스와 맞바꿨다고 전했다. 샌디에이고 지역 일간 <샌디에이고 유니언 트리뷴>도 이날 인터넷판에서 백차승의 이적 소식을 짤막하게 보도하면서 불펜투수 또는 임시선발 기용을 전망했다. 1998년 미국 진출 후 줄곧 아메리칸리그 시애틀에서만 활약한 백차승은 내셔널리그 샌디에이고에서 2번째 야구인생을 맞게 됐다. 백차승은 올 시즌 시애틀의 12번째 투수로 개막전 로스터에 합류해 주로 중간계투로 10경기에 등판해 승리 없이 1패, 방어율 5.40을 남겼다. 2006년 박찬호(35·LA 다저스)가 몸을 담기도 한 샌디에이고는 이날까지 20승33패로 지구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박찬호와 백차승이 같은 지구에 속해있어 한국인 불펜투수간 맞대결도 성사될 전망이다. 잠실=배영은 기자 yeb@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