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미“살이쑥~”…살,살,살과의전쟁

입력 2008-05-30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하면 촬영이 힘들어 빠지는데, ‘식객’은 정반대에요.” 김래원과 함께 화제의 드라마 ‘식객’(연출 최종수·극본 최완규)에 출연하는 남상미가 색다른 고충을 토로했다. 남상미는 29일 오전 강원도 홍천군 대명 비발디파크에서 열린 SBS 새 드라마 ‘식객’ 제작현장에서 “드라마에서 맡은 역할이 주로 요리를 맛있게 먹는 것이다 보니 요즘 체중 조절이 아슬아슬하다”고 말했다. ‘식객’에서 남상미는 푸드 칼럼리스트이자 기자인 김진수 역을 맡았다. 자연 요리사들이 만든 음식을 직접 맛보며 평가하는 장면 촬영이 많다. 그녀는 “특히 한 번에 많은 양을 맛있게 먹는 신이 많아 입안 가득 푸짐하게 음식을 넣다 보니 너무 힘들다”며 웃었다. 그녀는 이어 “성찬 역의 김래원 씨가 만든 음식이 실제로도 맛있는데다, 어쩌다 음식 먹는 장면이 없는 날에도 야간 촬영을 대비해 마련한 야식의 유혹이 상당하다”고 나름의 어려움을 소개했다. 6월16일 첫 방영하는 SBS 드라마 ‘식객’은 단행본으로 100만부 이상 팔린 허영만의 동명 베스트셀러 만화가 원작이다. 드라마에 앞서 영화로 만들어져 300만 관객을 불러모았다. 드라마에는 김래원, 남상미 외에 최불암, 권오중, 김소연, 원기준 등이 출연한다. 한편 이날 촬영현장에서는 영화에서 중요한 소재였던 ‘쇠고기 전쟁’ 편 가운데 쇠고기 납품권을 따내기 위한 성찬과 봉주의 라이벌 대결 촬영이 진행됐다. 김래원과 권오중은 그동안 요리학원에서 별도로 연습한 능숙한 칼 솜씨로 취재진의 눈길을 끌었다. 홍천=이유나 기자 lyn@do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