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천명日구름팬“웰컴백배용준”

입력 2008-05-30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욘사마’ 열풍은 식지 않았다. 30일 3년 만에 일본을 찾는 배용준의 오사카 간사이 공항 환영 인파가 6,000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숫자로 그의 일본 내 인기가 입증되는 순간이었다. 배용준은 6월 1일 오사카 쿄세라돔에서 열리는 ‘태왕사신기’ 프리미엄 이벤트에 참석키 위해 30일 오전 일본을 방문했다. 배용준의 해외 업무를 맡고 있는 BOF인터내셔널은 “이날 공항에 운집한 현지 팬들이 6,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며 “질서 유지를 위해 공항 측에서 300명 규모의 요원을 배치했다”고 전했다. BOF인터내셔널에 따르면 공항 측은 효율적인 경비 및 안전한 동선 확보를 위해 이례적으로 공항 2, 3층을 잠정폐쇄하기도 했다. 현지 취재진의 취재 경쟁도 뜨거웠다. 특히 민영방송사인 후지TV는 이날 오전 간사이 공항 상황을 중계방송하기도 했다. 배용준의 ‘태왕사신기’ 프리미엄 이벤트에는 3만5,000명의 일본 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허민녕 기자 justi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