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영유럽여자골프도평정…시즌2승

입력 2008-08-12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희영(19·삼성전자)이 유럽여자골프(LET) 투어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양희영은 11일(한국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프뢰사커골프장(파72·5729야드)에서 열린 안니카 소렌스탐 주최의 스칸디나비안TPC 최종 라운드에서 9언더파 63타를 뿜어내 3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정상에 올랐다. 6월 독일여자오픈 우승에 이어 시즌 2승째다. 선두에 4타 뒤진 8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양희영은 보기 1개, 버디 10개를 뽑아내는 신들린 플레이로 9타를 줄이며 미네아 블롬퀴스트(핀란드), 마리아 요르트(스웨덴) 등 2위 그룹을 6타차로 제치는 완벽한 승리를 따냈다. 2개월 만에 시즌 2승째를 챙긴 양희영은 우승상금 3만 유로를 획득해 상금랭킹 3위(18만3548유로)까지 뛰어올랐다. 대회를 주최한 소렌스탐에게 직접 우승컵을 건네받은 양희영은 “나도 박세리 키즈 중 한명이다. 스웨덴의 어린이들이 소렌스탐을 보고 골프를 시작했듯 한국에서는 박세리가 그런 역할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주영로 기자 na1872@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