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향남결국포스팅으로

입력 2009-01-16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적료가 10원이라도 보내주겠다.” 세인트루이스와 계약을 눈앞에 뒀던 롯데 최향남(38·사진)이 결국 포스팅 시스템으로 메이저리그 재도전 여부를 가리게 됐다. 롯데 배재후 운영부장은 16일 “최향남을 자유계약선수로 완전히 풀어줄 경우 롯데가 아닌 타 구단과도 자유롭게 계약할 수 있다는 점이 문제였다”면서 “한국야구위원회(KBO)에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해외에 진출시키겠다는 입장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적료가 문제가 아니라 ‘국내 복귀 시 무조건 롯데로 돌아온다’는 안전장치가 필요했다는 설명이다. 롯데 이상구 단장 역시 “KBO에 문의한 결과 최향남의 복귀를 담보하는 적절한 규약이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면서 “이적료는 큰 문제가 아니다. 단 10원을 제시한다고 해도 최향남이 원한다면 보내준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배영은기자 yeb@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