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리스트’베일벗는다…‘문건’자필로판명

입력 2009-03-17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필로 사실상 판명, 연루자 조사 불가피.’ 자살한 배우 장자연이 남긴 문건에 대한 필적 감정이 17일 그녀가 쓴 것으로 사실상 판명되면서 답보 상태에 있던 수사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도 분당 경찰서 측은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을 갖고 “장자연의 자필 문건 복사본 4매와 그녀의 노트에 기재된 필적은 동일 필적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감정 결과를 인용, 사실상 장자연이 직접 쓴 문건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감정을 의뢰한 문건이 ‘사본’인 점을 지적하며 “미세한 특징을 분석할 수 없는 사본의 한계상 동일성 여부를 명확히 논단할 순 없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됐던 문건이 장자연이 직접 쓴 것으로 가닥이 잡힘에 따라 경찰의 수사는 연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 등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이와 관련 경찰이 진행하게 될 수사 방향은 크게 세 갈래로 압축되고 있는 상황이다. 우선 술자리를 비롯한 잠자리 강요, 폭행 등과 관련해 문건에 언급된 연루자에 대한 실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분당 경찰서 측은 필적 감정 결과가 나오기 전인 오전 브리핑 때 “자필 문건으로 판명되면 연루자들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유족 측이 제기한 ‘강압 혹은 기획에 의한 문건 작성 여부’ 또한 진실이 가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브리핑에서 “문건을 보관했던 유 모 씨는 부인하고 있다”는 전제 아래 유족이 ‘작성 과정에서 강압이 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는 것을 언급, 눈길을 끌었다. 수사에서 압수수색 중 입수한 장자연의 휴대전화 녹취 파일이 문건과 관련된 ‘이면’을 파헤치는데 적잖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브리핑에서 휴대전화의 녹취 파일, 통화 내역 등에 상당한 무게를 두고 있음을 강조하며 “이에 대한 정밀 분석도 실시 중”이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녹취 파일과 관련해 경찰은 “장자연이 지난 달 말부터 3월 초까지 녹취한 것”이라고 확인했으며 누구와 어떤 내용의 통화가 오갔는지에 대해선 더 이상 밝히지 않았다. 특히 경찰은 사건 수사를 위해 법무부를 통해 현재 일본에 머물고 있는 장자연의 소속사 전 대표인 김 모씨에 대해 18일 강제구인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장자연 문건이 큰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그 안에 거론된 유력인사의 실명을 기록했다는 각종 리스트들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 이른바 유사 ‘장자연 리스트’들은 최근 인터넷 포털 사이트는 물론 카페 등 온라인과 증권가 및 광고계를 중심으로 배포되는 사설정보지(일명 ‘찌라시’)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진위 여부가 불투명한 이 ‘리스트’에는 그동안 보도를 통해 장자연 문건에 실명이 거론된 것으로 알려진 방송과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물론이고 재계 모 그룹 고위 인사와 언론계 유력인사, 정치권 인물까지 구체적으로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뚜렷한 근거나 증거없이 막연한 추정만으로 여러 인사들의 이름이 무분별하게 거론되고 있어 애꿎은 피해를 막기 위해서도 ‘장자연 리스트’에 대한 경찰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분당(경기)|허민녕 기자 justin@donga.com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