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는지금…]①꽃남F4‘10대시장공략’新한류가능?

입력 2009-03-23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꽃보다 남자’가 현재까지 수출된 국가들은 한류 메카인 일본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등 아시아 10개국. 그동안 대중문화 콘텐츠 수출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젊은 소비층 공략으로 ‘꽃보다 남자’에게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 ‘한국의 꽃남! 아시아 젊은이도 사로잡는다.’ 배용준의 ‘겨울연가’와 이영애의 ‘대장금’이 몰고 온 한류 열풍은 한국 문화를 아시아를 비롯해 세계 곳곳에 전파시켰다는 업적 외에 직간접적인 경제 효과 역시 가져왔다. 해외 판권 수출에 따른 경제적 이득과 함께 국가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한류의 경제 효과를 한국의 물품을 구매하는 ‘해외 소비자’란 측면으로 파고들면 답은 좀 더 명확하게 나온다. ‘욘사마’로 부르며 배용준을 흠모하는 열성 팬의 상당수는 ‘아줌마’. 동서를 막론하고 소비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이들이란 점에 비춰 ‘메이드 인 코리아’에 얼마나 직간접적인 소비 촉진을 가져올지는 충분히 상상할 수 있는 대목이다. 좁게는 10대, 넓게는 3-40대 시청자에게도 호응이 높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는 아시아의 아줌마들을 사로잡은 ‘겨울연가’와 ‘대장금’과 비교할 만 하다. ‘꽃보다 남자’가 현재까지 수출된 국가들은 한류의 메카인 일본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등 아시아 10개국. 그동안 대중문화 콘텐츠 수출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젊은 소비층 공략이나 미래의 잠재 고객들에게 한국을 호의적으로 알릴 수 있다는 점에서 ‘꽃보다 남자’에게 거는 기대는 매우 크다. ‘꽃보다 남자’가 새로운 한류 킬러 콘텐트로 자리잡을 수 있다는 기대는 앞서 대만판과 일본판이 해당 국가를 비롯해 아시아 전역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는 점에서도 막연한 희망만은 아니다. ‘꽃보다 남자’의 한 관계자는 “익숙한 이야기 구조는 물론 과거 한류가 다져놓은 한국적 정서에 대한 해외 팬의 호의까지 더해진 셈”이라고 한국판 ‘꽃보다 남자’를 평가하며 “대만판, 일본판이 그랬듯 한국판 역시 아시아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만과 일본의 ‘꽃보다 남자’가 한결같이 젊은 아시아 스타를 탄생시켰다는 점도 긍정적 전망을 낳는다. 대만판 ‘꽃보다 남자’는 한국판 구준표인 따오밍스 역의 옌청쉬(言承旭), 일본판의 경우 마츠모토 준, 오구리 슌 등을 스타덤에 올려놓았다. 이런 기대감을 반영하듯 구준표 역의 이민호는 배용준의 일본 매니지먼트를 대행했던 IMX와 최근 계약을 맺고 국내를 넘어선 차세대 한류 스타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그런 점에서 한국판 ‘꽃보다 남자’는 그간 대안 부재에 시달렸던 한류에 ‘젊은 피’로 작용할 듯하다”며 “이민호, 김현중, 김범 등 20대 초반 연기자들이 주축을 이룬 출연진은 한류에 있어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젊은 층에게도 크게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허민녕 기자 justi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