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구단전력분석…SK“김광현광풍앙코르”

입력 2009-04-02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준우승의 열기를 안고 프로야구가 4월 4일 페넌트레이스 개막 2연전을 시작으로 팀당 133경기, 총 532경기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올해도 8개 구단은 저마다 우승 또는 최소 4강 진입을 목표로 겨우내 전력 보강에 심혈을 기울였다. 영원한 강자도, 영원한 약자도 없는 승부 세계의 필연적 속성이 빚어낼 변주곡이 2009시즌 프로야구에서는 어떤 반향을 낳을까. 스포츠동아는 먼저 3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SK에서부터 전력 보강을 위한 광폭 행보로 주목 받은 LG까지, 새 시즌을 앞둔 8개 구단의 전력을 지난해 성적 역순으로 분석하는 순서를 마련했다.》 ○마운드 SK 마운드의 특·장점은 ‘두터움’에 있다. 확실한 전력 보강은 없지만 옵션이 더 다채로워졌다. 김광현-채병용-니코스키-존슨-송은범-전병두가 선발감으로 꼽히지만 제춘모-이승호(전LG)- 엄정욱까지 가용 전력으로 분류된다. 불펜은 김성근 감독 스타일대로 좌완(이승호-정우람-가득염) 우완(김원형-여건욱) 사이드암(박현준-정대현)으로 다양하게 구성될 전망이다. 정대현은 확고부동한 마무리. ○선발 라인업 이진영(LG이적)의 이탈 외엔 전력 누수가 없다. 2년 연속 우승팀답게 기존 주전들이 중용되겠지만 플래툰 시스템이 격화될 상황이다. 김강민, 이재원까지 부상으로 개막 엔트리 진입이 어렵기에 SK의 전원야구가 퇴색될 수 있다. 그래서 김 감독은 모창민-박정권의 외야겸업 등으로 팀을 다그칠 복안이다. 특히 1루는 돌아온 이호준-박정권, 이적생 안경현의 경합이 뜨겁다. ○키 플레이어=김광현 김 감독조차 “어떻게 할지 나도 궁금하다”고 했다. SK 내부적으로도 김광현이 과연 작년의 MVP 성적을 또 해낼지를 한국시리즈 3연패의 최대 관건으로 보고 있다. 비단 SK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야구 전체가 주시할 대목이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후유증으로 김광현의 최근 페이스는 좋지 못한 상태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시즌이 흐를수록 ‘대한민국 에이스’다운 구위를 찾아갈 것이라고 SK는 기대하고 있다. 김광현이 만에 하나 재작년처럼 돼 버리면 SK 선발진 전체가 흔들리게 된다. ○뉴 페이스 대졸 루키 박현준은 “제2의 임창용”을 꿈꾸고 있다. 볼이 빠르고, 체인지업 등 완급능력까지 갖추고 있다. 부상 중인 조웅천-윤길현을 대신해 SK 불펜진의 연결고리를 맡아줘야 된다. 단 지나치게 힘 위주의 피칭인데다 경험이 없어 체력 문제가 걸린다. 좌완 니코스키는 “레스 같은 투수”라는 평가다. 최고 구속도 147km까지 나온다. 단 일본에서 불펜 위주로 뛰어서 선발 경험이 적은 편이다. 우완 존슨은 대만프로야구 라뉴와 캐나다 국가대표의 커리어와 한국야구 경험(전KIA)이 강점이다. 변화구와 제구력이 빼어나다. 그러나 현재 구위가 올라오지 않고 있어서 걱정이다. ○Up & Down SK가 말하는 SK의 가장 큰 장점은 객관적 전력이 아니라 2년 연속 우승팀만이 지닐 수 있는 관록이다. 쭉 이겨온 ‘관성의 법칙’이 올 시즌도 4월 초반 분위기만 타면 그대로 이어질 수 있으리란 계산이다. 역으로 2년 연속 우승이 팀 전체에 ‘올 시즌은 쉬어가도 되는 시즌’이라고 풀어질 불안요소도 있다. ○Preview 김 감독의 시즌 플랜은 4월을 굉장히 중요시한다. 4월에 떨어지지만 않으면 그 이후는 어떻게든 꾸려갈 수 있다는 복안이다. 부상자가 많은데 역으로 시즌이 격화될수록 기존 전력의 이탈 멤버와 ‘갈아 낄 수’ 있는 점도 SK만의 장점이다. ○Special Tip 우승에 가려져왔지만 SK는 용병관리에 늘 골치를 썩여온 팀이다. 3년 재계약으로 팀을 장악했지만 김 감독의 ‘전원야구’와 ‘지옥훈련’은 늘 양날의 검이다.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