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공식 사과로 불끄기 나섰지만…“일베가 안 도와주네!”

입력 2013-05-15 12:21:11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효성 공식 사과에도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전효성 공식 사과에도 후폭풍’

시크릿 멤버 전효성이 잘못된‘민주화’발언에 대해 사과했지만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전효성은 지난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의 저의 발언과 관련해서 올바르지 못한 표현을 한 점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정확한 뜻을 알지 못하고 적절하지 못한 단어를 사용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앞서 전효성은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저희는 개성을 존중하는 팀이거든요. 민주화시키지 않아요”라고 발언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민주화’는 인터넷 사이트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서 사용하는 대표적인 용어로 일베에서는 민주화를 원래 의미와 달리 ‘억압하다’ 등의 의미로 사용한다.

특히 전효성의 공식 사과 후에도 일베에서는 전효성을 ‘애국 영웅’, ‘개념 아이돌’로 떠받들며 시크릿 앨범 구매를 독려하고 나서는 등 일베와의 관련성을 부인하려는 전효성의 공식 사과를 무색케 하고 있다.

한편‘전효성 공식 사과’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전효성 공식 사과 솔직해서 좋다”, “일베는 전효성 공식 사과 했는데 그만 했으면 좋겠다”, “전효성이 이번 일로 상처 안 받았으면”, “방송에서는 항상 말조심 해야 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