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 김향기 “고현정 눈빛 무서워…평소에는 친절”

입력 2013-06-04 16:46:01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고현정(왼쪽)과 김향기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MBC 수목드라마 ‘여왕의 교실’ 제작발표회에서 마주보고 있다. 사진ㅣ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아역배우 김향기가 선배 배우 고현정에 대해 솔직하게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4일 서울 여의도 63시티 주니퍼홀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여왕의 교실’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극 중 반장 심하나 역할을 맡은 김향기가 참석했다.

김향기는 “심하나는 무척 긍정적이고 순수하다. 친구들을 아주 사랑하고 선생님한테 당당히 맞서 싸우는 6학년 소녀다”라고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김향기는 함께 호흡을 맞추는 고현정에 대해 “고현정 선배의 눈이 무섭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또 “하지만 평소에는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무섭지 않다. 부족한 점을 쉽고 알아들을 수 있게 말씀해주신다”고 덧붙였다.

고현정은 김향기에 대해 “실제 주인공과 같은 역할을 맡았다”라며 “실제로 극 중 심하나가 많은 것과 부딪히고 싸운다. 그 와중에 친구들을 돕는다. 내가 맡은 마여진은 심하나에게 매섭게 몰아치지만, 잘 해나가는 것을 뿌듯하게 여기기기도 한다. 어찌보면 마 선생도 심하나에게 기대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드라마 ‘여왕의 교실’은 스스로가 부조리한 사회의 권력자가 되어 아이들을 궁지에 내모는 마여진 선생과 이에 굴하지 않고 대항하며 현실을 깨달아가는 6학년 3반 아이들의 에피소드를 담는다. 12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원수연 기자 i2overyou@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