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 아내 윤지민 "난 독일 몸이라 비율 좋아…2세 걱정 하지마!"

입력 2014-04-10 16: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권민 아내 윤지민 비키니 자태

'권민 윤지민'

배우 권민이 ‘팔등신 미녀’인 아내 윤지민을 자랑했다.

권민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내 윤지민이 손대지 않은 얼굴이기 때문에 2세 얼굴도 나쁘진 않을 것 같다"며 아내 윤지민이 '자연 미인'임을 강조했다.

권민은 "아내가 나보다 키는 작지만 다리가 길고 비율이 좋다"면서 "아내가 입버릇처럼 자기는 독일 몸이라 비율이 좋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가 현재 JTBC 드라마 ‘귀부인’ 촬영 중이다. 드라마 종영 직후 2세에 대해 생각해보려 한다”고 2세 계획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권민 아내 윤지민 자랑할만 하다", "윤지민 비키니 보면, 비율 정말 좋다", "윤지민 비키니, 독일몸 발언 인정", "권민 윤지민 2세 걱정은 안해도 될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