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세월호 유가족 도울 방법 지속적으로 찾겠다”

입력 2014-04-28 18: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수만 회장과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및 희생자, 유가족 등 고통을 겪고 있는 이들을 위해 대한적십자사(총재 유중근)에 28일 10억원을 기부했다.

SM은 세월호 침몰 사고로 인해 아픔을 겪고 있는 분들을 위해 써달라며 이수만 회장 개인이 5억 원, SM 엔터테인먼트가 5억 원, 총 10억 원을 전달했다.

전달된 기부금 10억 원은 전액 세월호 침몰 사고의 희생자 및 실종자, 유가족 등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SM 이수만 회장은 “아들이자 딸 같은 우리 연예인들과 꿈을 키우고 희망을 함께 나눠가며 살아온 한 명의 부모로서, 금번 사건으로 꿈을 펼쳐보지도 못한 희생자들과 그 유가족들을 생각하면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깝습니다. 또한 유가족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최대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기부의 뜻을 밝혔다.

SM은 이번 세월호 사고 이후, 컴백을 앞두고 있던 소속 가수 EXO(대한적십자사 RCY 홍보대사)의 새 음반 발매일을 잠정 연기하고, 국내 프로모션 일정을 전면 취소하는 등, 애도에 동참한 바 있다.

한편, SM은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뿐 아니라 사회 공헌 사업에도 관심을 갖고, 대한적십자사와 사회공헌 협약을 체결해 헌혈홍보활동 및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또한 삼성과의 사회공헌 업무협약을 통해 다문화 가족 지원, 공부방, 자원봉사 및 글로벌 사회 공헌 사업을 공동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일본 대지진 당시에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기부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정준화 기자 jjh@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출처|SM 엔터테인먼트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