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주은, ‘내그녀’ 출연 최종 확정… “캐릭터 매력적으로 다가와”

입력 2014-08-04 10: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임주은이 SBS 수목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극본 노지설, 연출 박형기)의 출연을 확정 지었다.

SBS ‘상속자들’, MBC ‘기황후’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한 임주은은 극 중 완벽한 스펙과 비주얼, 그리고 부유한 환경 속에서 귀하게 자란 연예 기획사 이사 신해윤 역을 맡는다.

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는 가요계를 무대로 상처투성이의 청춘 남녀들이 음악을 매개로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진실한 사랑을 키워나가는 코믹 감성코드의 로맨틱 러브 판타지물로, SBS ‘여인의 향기’의 박형기 PD와 노지설 작가가 다시 한 번의 의기투합해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임주은이 연기하는 선해윤은 스토리의 중심이 되는 연예 기획사에서 ‘지적 마녀’로 불릴 만큼 자기감정에 솔직하여 소속 연습생들에게 직설화법을 서슴지 않는 인물. 매사에 당당하고 도도해 보이지만 속내는 여리고 어린애 같은 구석도 있는 캐릭터다.

평소 청초하고 단아한 비주얼을 지닌 임주은은 매 작품마다 색다른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찾아가는 만큼 이번에는 어떤 변신을 꾀할지 기대를 모은다.

임주은은 “대본이 너무 재미있고, 내게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신해윤은 솔직하고 강해보이지만 아이와 같은 면도 있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열심히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는 ‘괜찮아, 사랑이야’ 후속으로 오는 9월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