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이 강해야 내 몸이 건강하다] 염증 자주 생긴다면 AIR프로그램 한방치료 효과적

입력 2014-08-05 06: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혁 원장

■ 이지스한의원 장혁 원장

피곤하면 신체 곳곳에 이상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신체에 생기는 이상증상 중에서 음식을 섭취할 때 방해가 되는 증상이 있는데, 바로 구내염이다. 구내염은 입에 생기는 염증 증상을 일컫는 말이다. 일반적으로 구내염이 생기더라도 2일에서 3일 정도가 지나면 증상이 호전되지만, 구내염이 지나치게 자주 발생한다면 피곤함으로 인한 증상이 아닌 베체트병의 증상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많은 사람들은 베체트병이 발병하더라도, 신체 곳곳에 염증 반응들이 나타나기 때문에 염증 치료를 해주면 증상이 호전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 하지만 베체트병의 근본적인 원인은 염증이 아닌 신체의 면역력 저하이기 때문에 면역력을 길러주는 치료를 함께 동반해주어야 한다. 또한 이 질환은 구내염 이외에도 음부나 피부발진, 안구질환, 관절질환, 소화기계 질환 등 다양한 양상으로 그 증상이 나타날 수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이러한 베체트병은 어떤 치료를 통해서 증상 호전을 해주어야 할까? 바로 면역력을 길러주는 한방치료인 AIR프로그램 치료를 통해서 증상을 치료해주는 것이 보다 효과적인 치료방법이다.


● 신체 면역력을 길러주는 치료 ‘AIR프로그램’

한방치료의 한 종류인 AIR프로그램치료는 현대에 있어서 사람들의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는 치료 중 하나이다. 왜냐하면 치료에 있어서 굉장히 체계적으로 치료가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AIR프로그램 치료는 환자의 체질이나 상태를 면밀하게 살펴본 후 한약복용이나 원기를 불어넣는 환복용, 그리고 약침이나 왕뜸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그리고 생식과 명상 등 생활 습관까지도 개선해주어 치료 후에 환자 스스로의 관리만으로도 증상이 재발하지 않고 예방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방에서는 베체트병과 같은 자가면역질환을 치료가 어려운 질환으로 인식하지 않고 면역을 증강시키는 치료를 통해서 충분히 치료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어떠한 질환이라도 치료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예방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맵고 짠 잘못된 식습관을 고집할 것이 아니라 영양분이 골고루 든 음식을 꾸준히 섭취해주어야 한다. 그리고 야채나 과일 섭취를 늘려주는 것이 신체 건강에 도움이 된다. 또한, 꾸준한 운동을 통해서 건강을 바르게 유지해주는 것도 자가면역질환의 효과적인 예방 방법임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


이지스한의원 장혁 원장|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의료봉사단체 침구학회 의료부장·대한한방류마티스학회 정회원·한방자가면역질환연구회 정회원·대한중경의학회 정회원·대한한방내과학회 정회원·대한한의통증제형학회 정회원·前 통달한의원 원장

[스포츠동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