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8~10월 하순 ‘모기 주의’

입력 2014-08-05 16: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기장. 동아일보DB

‘전국 일본뇌염 경보’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양병국)가 5일 올해 처음으로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부산지역에서 채집된 모기의 1일 평균 개체수 중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모기의 50%이상 분류됨에 따라 경보를 발령하게 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에 채집된 모기는 부산지역에서 7월28~29일 채집된 모기로, 총 채집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가 전체모기의 53.3%를 차지하였으며, 현재 바이러스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에 물린 사람의 95%는 무증상이나, 일부에서 뇌염으로 진행해 고열, 두통, 복통 및 경련, 혼수, 의식장애 등의 신경과적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일본뇌염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모기 활동이 활발한 8~10월 하순까지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간에는 모기가 많은 지역의 야외활동을 가능한 자제하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누리꾼들은 “전국 일본뇌염 경보, 조심해야겠다”, “전국 일본뇌염 경보, 미리 대비를”, “전국 일본뇌염 경보, 본격 여름철이 온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