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쑨양, 우정의 인사 ‘최선 다한 그들에 박수를’

입력 2014-09-23 21: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박태환 쑨양’

박태환(인천시청)과 쑨양(중국)이 23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레이스를 마친 뒤 손을 잡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태환은 쑨양(3분43초23), 하기노 고스케(일본·3분44초48)에 이어 3위를 차지하며 동메달을 따냈다.

박태환은 자유형 200m와 계영 800m에 이어 또 하나의 동메달을 따내며 이번 대회 메달 수를 3개로 늘렸다.

쑨양은 2위 하기노를 1초25 앞서며 여유있게 1위로 터치패드를 찍어 이번 대회 첫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3위 박태환과는 5초10 앞선 기록.

박태환은 25일 자유형 100m, 26일 자유형 1500m에 출전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스포츠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