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천이슬 “엉덩이 자신있지만 가슴은 자신없어”

입력 2014-09-27 20: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녀사냥 천이슬·양상국’

‘마녀사냥 천이슬 양상국’

배우 천이슬이 다소 수위 높은 발언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천이슬은 26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의 인기코너 ‘그린라이트를 꺼줘’에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 담백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천이슬은 “엉덩이가 탐나는 여자. ‘톱 엉탐녀’로 불리고 싶다”고 바람을 전하면서 가장 자신 있는 신체 부위로 엉덩이를 꼽았다.

하지만 정작 가장 자신 없는 신체 부위로는 가슴을 꼽아 시선을 모았다. 이에 천이슬이 과거 한 남성지의 화보로 주목받았던 사실을 잘 알고 있는 남성 MC들은 그가 왜 가슴을 자신 없는 신체 부위로 꼽았는지 궁금해 했다.

그러자 천이슬은 “(화보 속 내 볼륨감은) 촬영 효과일 뿐”이라고 답했다.

또 천이슬은 자신의 연애스타일을 묻자 “나는 ‘항져가이’다”라며 “항상 지고 가끔 이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아하는 스타일은 낮이밤이, 항상 이기는 스타일”이라며 “양상국은 방송에서 유해보이지만 사람들한테 하는 거랑 다르다. 둘이 있을 때는 남자답다”고 말하며 우회적으로 양상국이 자신의 연애 스타일임을 시사했다.

누리꾼들은 “마녀사냥 천이슬 양상국, 발언 수위 놀라워”, “마녀사냥 천이슬 양상국, 과감한 발언”, “마녀사냥 천이슬 양상국, 큰 웃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