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 11kg 대형 운석 “태양계 초기 물질 진화 연구에 탄력”

입력 2014-12-07 15: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극 11kg 대형 운석. 사진출처 | JTBC 보도화면 캡처

남극 11kg 대형 운석

우리나라의 남극 운석 탐사팀이 11kg 대형 운석을 발견했다.

극지연구소 남극운석 탐사팀은 지난 3일 장보고과학기지 남쪽으로부터 약 300㎞ 떨어진 엘리펀트 모레인 청빙
지역(Elephant moraine blue ice)에서 가로21㎝x세로21㎝x높이18㎝ 11㎏에 이르는 대형 운석을 찾았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남극운석은 우리나라에서 확보하고 있는 운석 중 가장 큰 남극운석이다.

이 운석은 지난 3월 경남 진주에 낙하한 운석과 같은 종류인 '오디너리 콘드라이트(Ordinary Chondrite)'로 추정된다.

극지연구소 이종익 박사는 "남극장보고과학기지 준공 이후 첫 운석 탐사 성과다"며 "앞으로 운석 연구를 통해 태양계 생명 기원을 밝히는 데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극지연구소는 이번에 찾은 남극 11kg 대형 운석을 국제운석학회에 등록할 예정이며 이 운석을 통해 태양계 초기 물질 진화와 행성 발달 과정을 연구할 계획이다.

극지연구소는 운석 탐사와 함께 장보고과학기지 서쪽 220㎞ 청정 지역에서 눈 400㎏을 샘플링해 우주 먼지를 찾는 작업도 시도할 예정이다.

한편 극지연구소는 지난 2006년부터 올해까지 8차례의 탐사를 통해 총 282개의 운석을 확보했다.

누리꾼들은 "남극 11kg 대형 운석 신기하네요", "남극 11kg 대형 운석 가장 크다고요?", "남극 11kg 대형 운석 앞으로 연구 기대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