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걸’ 클라라, 의욕넘쳐 성인용품 빌려가 녹음까지…“헉”

입력 2014-12-09 1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워킹걸 사진=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워킹걸 클라라'

정범식 감독이 클라라의 노력에 대해 언급했다.

9일 오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워킹걸>의 제작발표회가 열려 정범식 감독을 비롯 조여정, 클라라, 김태우가 참석했다. 영화 <워킹걸>은 완벽한 커리어우먼 보희(조여정)과 성인용품샵 CEO 난희(클라라), 두 워킹걸의 은밀한 동업을 그린 작품이다.

클라라는 <워킹걸>에서 '오난희' 역을 맡아 성에 대한 인식 속에서 떳떳하고 당당한 태도로 사회적으로 비난과 지탄을 면치 못하는 인물을 맡았다. 이에 극 중 성인용품을 시연해야하는 모습까지 펼쳐보여야 했다.

이에 정범식 감독은 "난희가 진동이 있는 팬티를 테스트 하는 장면이 있다. 실제로는 없는 제품인데 영화 속에서 등장하는 제품이다. 이에 본인이 그 진동에 맞춰 어떤 식으로든 느끼는 연기를 해야하는데 어떻게 이걸 찍을까 저 역시도 고민이 많았는데 그 전날 클라라씨가 소품으로 있는 기구 중 하나를 빌려가도 되냐고 물어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당 장면을 찍어야하는 날 클라라가 본인 핸드폰으로 소리를 녹음해와서 컨펌을 부탁하더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위로 뽑히신 분과 둘이서 전화기 앞에서 그 소리를 들으면서 클라라씨가 '어떠세요?, 이렇게 하면 되나요?'라고 묻는데 흥분상태가 아니라 패닉상태였다"라고 덧붙이며 아찔한 당시를 언급했다.

이에 조여정 역시 "저한테도 그 장면을 두고 고민을 굉장히 많이 했다. 그것만으로도 대단하다고 생각했었다"라고 말했고 김태우는 "같은 배우로서 클라라는 정말 '난희' 그 자체로 몰이된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누리꾼들은 "워킹걸 클라라, 대단하네" "워킹걸 클라라, 감독은 뭔죄" "워킹걸 클라라, 성공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관객을 위해 망가진 대한민국 대표 섹시 여배우 조여정과 클라라, 두 사람이 보여주는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코드는 2015년 1월 8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