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과 함께’ 박준금, 지상렬 손편지에 눈물…“금자기가 책임져”

입력 2014-12-10 09: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님과 함께 박준금' 사진출처|jtbc 방송화면 캡처

'님과 함께' 박준금이 지상렬의 진심이 담긴 편지에 눈물을 쏟았다.

지난 9일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에서는 지상렬과 박준금의 결혼식 모습이 그려졌다.

박준금은 지상렬이 준비한 깜짝 결혼식 이벤트에 눈시울이 붉어졌고, 지상렬은 직접 쓴 손편지를 꺼내 읽었다.

지상렬은 "'그동안 '님과 함께' 하면서 이거 처음해본다. 편지 쓰고 이벤트도 처음이라 쑥스럽고 미치겠다. 금자기가 날 바꿔놓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처음 '님과 함께' 할때 '너 미쳤냐?' 안 어울린다고 사람들이 많이 놀려댔다. 하지만 이제 우리만 보면 웃고 잘 어울린다고 난리다. 이제는 식당을 가거나 술집을 가도 열이를 보면 사람들이 금자기를 찾는다. 이제는 내 인생 진짜 금자기가 책임져야겠다"고 말했다.

지상렬은 또 "언제나 금자기 곁에, 뒤에서 내가 있다는 거 잊지 말고 지금처럼만 늘 행복하고 건강합시다"라고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

지상렬의 진심어린 편지에 박준금은 눈물이 맺힌 눈으로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누리꾼들은 "박준금, 금자기 너무 귀엽네" "박준금, 지상렬이랑 진짜 결혼했어?" "박준금, 울지마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안문숙과 김범수 커플이 지상렬과 박준금의 결혼식을 지원했다. 안문숙은 태진아의 '동반자' 노래로 축가를 불렀고 김범수가 사회를 맡았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