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장미 이영아’ 이상형 묻는 질문에… “고주원이 가깝다”

입력 2014-12-10 21: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영아. 동아닷컴DB

‘달려라 장미 이영아’ 첫 방영을 앞둔 드라마 ‘달려라 장미’의 이영아가 이상형을 공개해 화제다.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일일드라마 '달려라 장미'(극본 김영인, 연출 홍창욱)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이영아가 참석했다.

이날 이영아는 ‘달려라 장미’에 출연하는 남자 배우 가운데 이상형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키는 류진, 얼굴은 고주원에 정준의 성격을 가진 남자”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고주원은 같은 질문에 “이영아처럼 낯가림 없는 스타일이 좋다. 윤주희는 처음 만났을 때 앞으로 서로 불편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까탈스러울 것 같았는데 친해지고 나니 엄청 털털하더라. 그렇지만 굳이 이상형을 꼽으라면 이영아다”고 말했다.

‘달려라 장미’는 유복한 가정에서 살아온 주인공이 아버지의 죽음으로 모든 것을 잃고 생계형 똑순이로 새로 태어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달려라 장미’ 이영아가 맡은 극중 백장미는 사업가 집안에서 구김살 없이 자란 대학원생이자 예비신부로 아버지의 죽음과 결혼하기로 한 남자의 배신이라는 모진 굴곡을 경험하는 인물이다.

식품회사에 취업해 제 손으로 돈을 벌며 홀로서기에 성공하는 진정한 의미의 성장을 이루는 캐릭터다.

돈과 일에 대한 가치, 가족애, 꿈과 사랑 등 밝고 건강한 메시지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잔잔한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현재 방영 중인 ‘사랑만 할래’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15일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