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곽정은 “한고은 몸매 몰래 구경했다” 왜?

입력 2014-12-13 08: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녀사냥 곽정은. 사진=방송화면 캡처.

‘마녀사냥 곽정은’

‘마녀사냥’ 곽정은이 배우 한고은 미모를 극찬했다.

JTBC ‘마녀사냥’ 5일 방송에는 한고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한고은의 등장부터 미모에 감탄했다.

특히 곽정은은 몇 년 전 우연한 자리에서 만났던 한고은을 떠올리며 “5년 전 쯤에 굉장히 큰 술자리가 있었는데 그 때 제 앞에 앉아 계셨었다. 같은 여자끼리는 예뻐도 질투심이 들기 마련인데 한고은 씨는 그걸 넘어섰다. ‘절세 미인’이라고 하면서 얼굴을 봤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곽정은은 “굉장히 옅은 화장에 캐주얼하게 살짝 파인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었다. 몸매를 몰래 구경하면서 비결이 뭘까 생각했었다”고 고백했다.

누리꾼들은 마녀사냥 곽정은 발언에 “마녀사냥 곽정은 한고은 훔쳐봤구나”, “마녀사냥 곽정은 한고은 대단해”, “마녀사냥 곽정은 한고은 미모 최고”, “마녀사냥 곽정은 한고은 질투심도 안 생길 정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