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사과쪽지 "수첩 낱장 찢어 짧게 5줄 휘갈겨"…진정성 있나?

입력 2014-12-18 15: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현아 사과쪽지'

‘땅콩리턴’으로 여객기에서 쫓겨난 박창진 사무장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사과 쪽지에 대해 언급했다.

박창진 사무장은 지난 17일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조현아 전 부사장이 남기고 간 사과 쪽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쪽지에는 수첩의 낱장을 찢어 손 글씨로 "직접 만나 사과드리려고 했는데 못 만나고 갑니다. 미안합니다. 조현아 올림"이라고 써 있었다.

이에 대해 박창진 사무장은 "솔직히 그래도 조금이라도 저는 진정성을 가지고 사과를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더 참담했다"고 밝혔다.

이어 “진정성을 가지고 사과할 것이라 생각했으나 전혀 준비된 사과가 아니었고, 한줄 한줄에 저를 배려하는 진정성은 없었다”며 “그 사람(조현아 전 부사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박 사무장은 ‘대한항공 재직을 원하냐’는 질문에 “많은 고통과 보이지 않는 장벽이 있을 거라 예상하지만 저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게, 자존감을 찾기 위해서 저 스스로 대한항공을 관두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함께 박창진 사무장은 대한항공 측의 사건 은폐 시도과 국토교통부의 부실 조사 의혹에 대해서도 폭로했다.

박창진 사무장은 "사건 다음날인 6일 저녁 인천공항에 도착해 담당 상무로부터 최초 보고 이메일을 삭제하라는 명령을 저 뿐만 아니라 모든 관계자가 받았다"고 말했다.

또 "국토부 조사의 전 과정에 회사가 개입했으며 자신은 회사가 정해준 답변대로 진술할 수 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박창진 사무장은 "국토부가 대한항공을 통해 확인서를 받아오라고 했고 회사 관계자들 앞에서 작성했다. 마치 초등학생이 선생님이 불러주는 대로 받아쓰기할 때처럼 약 10~12회 정도 수정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검찰은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18일 한겨레신문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땅콩 회항'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고 자신에 대한 검찰 고발까지 이뤄지자 대한항공 고위 임원을 통해 사무장과 승무원 등에게 허위진술을 하도록 '지시'한 사실이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누리꾼들은 "조현아 사과쪽지 보니 진정성 안보여", "조현아 사과쪽지, 수첩 쭉 찢어서 막 갈겨썼네", "조현아 사과쪽지, 박창진 사무장 황당할 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