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서 경비행기 추락 탑승자 무사…엔진 이상 느껴 비상착륙

입력 2015-03-19 19: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흥서 경비행기 추락 탑승자 무사.

경기도 시흥에서 경비행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오전 10시 52분께 경기 시흥 정왕동 배곧신도시 인근에 경비행기 1대가 비상착륙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긴급 구조에 나섰다.

시흥에서 추락한 경비행기에는 조종훈련 교관과 교육생 등 2명이 타고 있었으며, 다행히 탑승자들은 모두 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경비행기는 김포공항을 출발해 오산비행장을 들렀다 귀환하던 중이었다.

경비행기가 불시착한 곳은 배곧신도시 개발구역 내 공사를 앞둔 직선 비포장도로 구간으로 주변에 건물이나 사람이 없어 다행히 2차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 경비행기도 착륙하면서 지면에 부딪힌 기수 부분을 제외하곤 크게 파손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갑자기 엔진부근에 이상 증상을 느꼈다”는 조종사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시흥서 경비행기 추락 탑승자 무사.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