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제동 “유재석, 정말 착한 것 같나”

입력 2015-03-24 14: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SBS ‘힐링캠프’ 캡처. ‘힐링캠프’ 김제동

‘힐링캠프 김제동’

김제동이 유재석을 언급하며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는 500명의 게스트를 동반한 김제동의 힐링 토크 콘서트로 진행됐다.

이날 ‘힐링캠프’에서 김제동은 “등신(김제동이 등 운동만 한다고 해 지어진 별명)은 유재석이 지어준 별명이다” 라며 “유재석이 되게 착한 것 같나?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고 말문을 열었다.

김제동은 “어떤 사람이 브라질에 일을 하러 갔다. 그런데 그 사람 집에 연락 없이 가서 촬영을 했다. 그리고 전화가 왔다. 너희 집 치우라고…. 그렇게 얘기하는 친구가 있다면 여러분은 어떤 생각을 하겠냐”고 유재석의 만행을 폭로했다.

김제동은 “유재석과 일주일에 3~4일은 만난다. 같이 운동을 한다. 엄밀히 말하자면 그의 운동을 돕는다. 사우나에서 말벗하고 냉탕으로 옮길 때 안 넘어지나 봐준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이번 특집은 ‘힐링캠프’ 사상 최대 규모의 녹화로 진행됐다. 이날 ‘힐링캠프’는 김제동의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꾸며져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힐링캠프 김제동’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