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세원 누나 이어 매니저도…"서정희 사우나 자주 다니는데 폭행?"

입력 2015-03-25 11: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MBC‘리얼스토리 눈’

서세원 누나 이어 매니저도…"서정희 사우나 자주 다니는데 폭행?"

서세원의 서정희 폭행 소송에 대해 서세원의 매니저와 누나가 서세원을 옹호했다.

24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32년 결혼 생활을 끝으로 파경을 맞은 서세원 서정희 부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서세원의 누나는 공판 과정에서 불거진 서세원의 폭행 논란에 대해 “부부가 다 싸움 하는 거다. 때리지도 않았는데 때렸다고 하니까. 평생 우리 동생이 손찌검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서정희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이어 서세원의 오랜 매니저도 “미국 시민권자인 장모가 함께 오래 살았다. 만일 폭행이 있었다면 그동안 장모가 가만 있었겠나”라며 “서정희씨가 사우나를 자주 다니는데 폭행으로 상처가 있었다면 가능했겠나”라고 반문했다.

한편, 서정희는 지난 12일 상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서세원의 4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32년간 노예생활을 했다. 줄곧 폭행을 당하고 살았다"고 폭로했다. 또한 딸 서정주 씨도 “엄마가 그동안 참은 게 많이 있었다. 필요하면 나도 한국에 가서 증언할 수 있다”고 말해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줬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