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부산국제영화제 지원금 삭감…영화계 ‘당혹’

입력 2015-05-06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반토막…외압 논란 연장선 의혹

영화진흥위원회의 지원사업과 관련해 영화계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단순한 예산 편성이라고 보기에는 그 판단 근거가 모호해 ‘외압’ 논란이 영화계 전반으로 퍼지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가 최근 발표한 ‘2015년 글로벌 국제영화제 육성지원 사업’에 따르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지원금이 절반가량 삭감된다. 영진위는 지난해 14억6000만원을 지원했지만 20주년을 맞는 올해는 8억원으로 줄였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전체 예산이 줄지 않은 상황에서 영진위의 지원금이 대규모로 삭감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지원금이 늘어난 전주국제영화제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등과 달리 유일하게 지원금이 줄었다.

지원심사를 진행한 영진위 국제사업부는 “2013년과 2014년도 국제영화제 평가 결과를 참고했다”며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미 글로벌 영화제로 위상을 점유했고 자생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다수 의견에 따라 부분 감액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영화계의 시각은 다르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세월호 구호 과정을 고발한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이 상영되면서 시작된 외압 논란이 결국 지원금 삭감으로 이어졌다는 지적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또 올해 초 부산시가 이용관 집행위원장의 사퇴를 ‘권고’했지만 비난 여론으로 실행되지 않자 이번에는 영진위가 직접 나서 ‘지원금 삭감’ 카드를 꺼냈다는 의혹이다.

한편에서는 올해 1월 김세훈 영진위원장 취임 이후 ‘영화계 길들이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의견도 꺼내고 있다. 실제로 최근 영진위는 9억원 규모의 독립영화전용관 지원 사업 대상에서 인디스페이스와 아리랑시네센터를 제외했다. 대신 영진위 직영 인디플러스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영상자료원을 포함했다. 인디스페이스는 그동안 저예산 독립영화를 상영하며 다양성 확보에 기여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 과정에서 ‘다이빙벨’을 장기 상영했고, 세월호 1주기였던 4월16일에는 ‘다이빙벨’ 확장판을 재개봉하기도 했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