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2PM 닉쿤, 방송 중 백진희에 옷 찢겨 노출사고…무슨 일?

입력 2015-07-20 10: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런닝맨 2PM’

배우 백진희가 ‘런닝맨’에서 2PM 닉쿤의 티셔츠 찢어 노출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우리 집으로 와요’ 특집으로 꾸며져 2PM 멤버들과 백진희가 등장했다.

이날 백진희는 2PM 닉쿤의 이름표를 떼어내려다 괴력으로 그의 티셔츠까지 찢고 말았다.

찢어진 티셔츠 덕분에 시청자들은 닉쿤의 등 근육을 볼 수 있게 됐다. 이후 백진희는 네 명의 이름표를 모두 떼고 미션을 성공시켰다.

이광수는 찢어진 티셔츠를 입은 닉쿤에게 “약간 시상식 느낌”이라고 말했고 지석진도 “쟤가 저러니까 패션이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런닝맨 2PM’ ‘런닝맨 2PM’ ‘런닝맨 2PM’

사진|SBS ‘런닝맨’ 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