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신세경, 김영만 방송에 등장…여전히 뛰어난 ‘케미’

입력 2015-07-27 09: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리텔’ 신세경, 김영만 방송에 등장…여전히 뛰어난 ‘케미’

‘마리텔’ 신세경이 김영만의 채널에 막내작가 대신 깜짝 등장했다.

26일 오후 생방송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는 어린 시절 김영만과 인연을 맺은 바 있던 배우 신세경이 종이접기 교실에 깜짝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만은 신세경을 보자 손을 보고 “왜 이렇게 말랐니? 살 좀 찌워라”고 반가움을 표했다. 신세경은 “선생님이 더 말랐다”라고 걱정했고, 김영만은 “이 나이 되면 다 마른다”라고 답했다.

신세경의 ‘마리텔’ 출연은 방송 직전까지도 소수 제작진을 제외하면 알고 있는 이들이 많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리틀텔레비전’의 한 관계자는 “신세경이 먼저 출연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해 성사됐다”며 “김영만 선생님과의 재회에 무척 기뻐했으며 방송이 끝난 후에도 들뜬 감정을 감추지 못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나 신세경의 ‘마리텔’ 출연은 일회성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SBS 새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촬영이 다가오기 때문에 ‘마리텔’에 계속 출연하긴 어렵다”라고 밝혔다.

사진│MBC ‘마이리틀텔레비전’ 캡처, 마리텔 신세경 마리텔 신세경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