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포인트아이 사내이사로 참여 “사업가로서의 모습 기대”

입력 2015-09-21 17: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고현정이 ㈜포인트아이의 사내이사로 선임되어 경영에 참여하게 됐다.

아이오케이컴퍼니는 21일 주주총회소집결의 정정 공시를 통해 현 고병철 대표이사와 최대주주이자 소속 배우인 고현정을 포인트아이의 사내이사 후보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지난 14일 아이오케이컴퍼니와 포인트아이는 합병 소식으로 업계에서 큰 화제를 불러 모은 바 있다.

고현정은 그동안 아이오케이컴퍼니 최대주주로 경영에 참여하면서 셀럽(Celeb)을 활용한 브랜드 사업을 진행해왔다.

그는 뷰티 브랜드 리엔케이(Re:NK)에서 제품 개발부터 브랜딩, 마케팅까지 직접 참여했다. 더불어 본인의 라이프스타일을 녹여낸 브랜드 ‘에띠케이(atti.k)까지’ 선보여 사업가로서의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왔다.

이번 포인트아이와의 결합을 통해 다시 한 번 새로운 브랜드 사업을 진행하며 영향력 있는 사업가의 면모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고현정은 “이사로서 적극적으로 경영에 참여하며 그간의 다양한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화장품 등 브랜드 사업을 책임지고 이끌어나갈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아이오케이컴퍼니 관계자는 “고현정의 사내이사 참여는 회사 합병을 통한 주주로서의 이익 실현보다 자신의 이름을 건 브랜드 사업을 진행하는 만큼 실질적인 성과와 함께 브랜드와 상품에 대한 책임을 본인이 직접 감내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겨있다고 볼 수 있다”며 고현정을 지지했다.

또한 “지금껏 셀럽 브랜드의 단점으로 지적되어 왔던 ‘단기간 내에 이미지 또는 이름만 내어주거나 셀럽의 인기에만 의존하는 사업’이 아닌 셀럽과 브랜드가 끝까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여 밝혔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 동아닷컴DB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