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송이 장미와 셰익스피어가 만났을때…

입력 2016-05-12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에버랜드 장미축제의 메인 무대인 ‘셰익스피어 로즈가든’ 사진제공|에버랜드

에버랜드, 6월 12일까지 장미축제

개장 40주년을 맞은 에버랜드가 6월12일까지 ‘장미축제’를 연다. 650종, 100 만여 송이의 장미꽃과 함께 열리는 ‘장미축제’는 에버랜드가 자랑하는 계절 이벤트이다. 올해는 셰익스피어 서거 400 주년을 기념해 세계 각국서 열리고 있는 ‘셰익스피어 리브즈’(Shakespeare Lives) 캠페인에 맞춰 꽃과 문학을 접목한 프로그램으로 축제를 구성했다.

우선 장미축제 기간 메인무대 장미원 2만m²(6000평)가 ‘셰익스피어 로즈가든’으로 변신한다.

햄릿, 로미오와 줄리엣, 한 여름밤의 꿈, 소네트 등 셰익스피어의 대표작을 주제로 한 4개 테마 존으로 나누어 작품 속 명대사를 표현한 포토월과 스토리보드 등이 배치했다. 장미성에서는 ‘브리티시 뮤직 라이팅쇼’가 매일 밤 열리며, 장미원 입구에서 장미성까지 이어지는 중앙 통로에는 장미, 라벤더, 델피늄 등 셰익스피어 작품에 자주 등장하는 꽃으로 ‘셰익스피어 꽃 책장’을 조성했다. 이 외에 축제 기간 주말마다 뮤지컬 ‘햄릿’ 갈라쇼, 비틀즈 트리뷰트 밴드 공연, 백파이프 연주 등 다양한 문화 공연이 열린다.

한편 에버랜드는 장미축제 오픈을 기념해 15일까지 비콘(블루투스 기반 무선통신기술)을 활용한 ‘셰익스피어 로즈가든 스탬프 투어’ 이벤트도 진행한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