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젝키 “연예계 생활 끝을 YG와 하고 싶다”

입력 2016-06-01 23: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라디오스타' 젝스키스가 YG와의 계약 비화를 이야기했다.

1일 ‘라디오스타’는 ‘Oh~ LOVE~ 젝키 사랑해’ 특집으로 꾸며져 젝스키스 멤버 은지원-이재진-강성훈-장수원-김재덕이 출연했다.

젝스키스는 재결합 후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했다. 이와 관련해 MC 김구라는 "SM하고도 접촉했나"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은지원은 "YG와의 계약은 노예계약이다. YG가 우리의 노예라고 양현석이 그러더라"며 "우리에게 많은 배려를 해줬다. 최고의 대우를 받았다"고 말했다.

김재덕은 "나는 계약 기간이 아쉽다. 10년, 20년을 하고 싶었다", 장수원은 "연예계의 끝을 YG와 함께 하고 싶다"고 거들었다.

MC 김구라는 "YG가 상조 회사냐"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