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단짠한 서현진 말고도 걸크러시 터지는 예지원 김미경

입력 2016-06-04 13: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또 오해영’이 같은 여자도 반하게 만드는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들로 인기를 얻고 있다.

tvN ‘또 오해영’이 매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극 중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들를 향한 시청자들의 사랑이 심상치 않다.

‘또 오해영’의 인기요인에는 여주인공 오해영(서현진 분)부터 이사도라 박수경(예지원 분), 해영의 엄마 황덕이(김미경 분)까지 솔직하고 당당한 여성 캐릭터들이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여성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또 오해영' 속 매력만점 캐릭터들을 살펴 보자.


오해영, 사랑 앞에 솔직하고 당당한 사랑스러운 그녀

오해영은 일반적인 로코 드라마 속 주인공보다도 사랑 앞에 거침이 없다. 사랑 앞에 솔직하고 당당한 오해영은 상대방에게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 않는다. 해영은 결혼식 전날 약혼자에게 이별 통보를 받은 뒤 가슴 아파했지만 이내 꿋꿋하게 일어나 다시 한 번 사랑에 빠지는 일에 겁내지 않았다.

해영은 "생각해 보면 원없이 사랑해 본 적이 한 번도 없다. 정말 마음에 드는 사람 만나면 발로 채일 때까지 사랑하자. 꺼지라는 말에 겁 먹어서 눈물 흘리며 돌아서는 그런 바보 같은 짓은 다시는 하지 말자. 아낌 없이 다 줘버리자"라고 굳게 다짐했다.

짝사랑하던 도경(에릭 분)과의 사랑을 시작할 때도 해영은 자신을 '쉬운 여자'라고 칭하며 자신의 사랑을 아낌 없이 보여줬다. "보고 싶다"는 도경의 전화 한 통에 한달음에 달려온 해영은 도경과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애틋한 시간을 보냈다.

해영은 늦은 밤 바닷가에서 서울로 돌아가려는 도경의 팔을 붙잡고 아쉬움을 솔직하게 표현하며 기존 로코 드라마 속 여자 캐릭터와는 차별화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함을 안겼다. 이런 해영의 내숭 없이 통쾌한 사랑 표현은 여성시청자들에게 뿐 아니라 남성시청자들에게도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다가가며 드라마의 인기를 끌어 올리고 있다.




박수경, 할 말은 하고 사는 화끈하고 쿨한 매력

예지원이 연기하는 박수경은 회사에서는 상사마저 얼리는 얼음마녀 같은 캐릭터다. 외식사업본부 이사로 재직중인 그녀는 24시간 사무실을 종횡무진 하는 모습으로 회사 후배들에게는 '이사도라'라고 불리는 어마무시한 존재다.

박수경은 후배들 뿐 아니라 상사 앞에서도 할 말은 하고야 마는 대쪽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하고 있다. 예쁜 오해영(전혜빈 분)의 외모를 과하게 칭찬하는 상사에게 "성희롱입니다"라고 큰 소리로 말하는 것은 물론, 길어지는 상사의 잔소리를 한 방에 자를 수 있는 카리스마까지 지녔다.

수경은 또 알게 모르게 해영을 챙겨주는 모습으로도 걸크러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해영이가 예쁜 오해영에 대해 그 동안 쌓여있던 감정이 폭발해 해영에게 싸우려고 달려들 때도 수경은 이를 대신 막아주고 화끈하게 해결해주는 모습으로 누구나 갖고 싶어 하는 '언니'의 매력을 뽐냈다.

또 만취한 해영이 말실수를 해도 이를 코믹하게 받아주는 쿨한 여자이기도 하다. 수경은공과 사의 구분이 확실하고, 커리어적으로 인정 받으면서도, 또 한편으로는 사랑에 애달파하고 화끈하게 망가질 줄도 아는 최고의 반전매력 캐릭터로 인기를 더하고 있다.



황덕이, 공감력 200% 따뜻한 위안 주는 엄마의 마음

해영의 엄마 황덕이(김미경 분)은 매화 가슴을 울리는 명대사를 전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지수를 높이고 있다. 결혼식 전날 파혼한 딸을 둔 엄마 덕이는 누구보다 딸의 불행에 가슴 아파하고, 딸의 행복을 응원하는 속정 깊은 엄마다.

"우리가 감당하지 못할 미친년이에요"라고 딸에 대해 직설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는 그녀지만 딸과 함께 막춤도 즐길 줄 아는, 누구보다 딸을 이해하고 사랑하는 우리네 어머니 캐릭터다.

지난 방송에서 드디어 딸 해영이 약혼자 태진(이재윤 분)에게 이별을 통보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덕이는 그 동안 힘들었을 딸의 마음을 떠올리며 눈물을 펑펑 쏟으며 오열했다.

그 동안 딸 해영이 결혼을 엎었다고 오해했던 덕이는 해영에게 "남녀관계에서 정 짧고 의리 없는 인간이 제일 최악인데 내 딸이 좋은 짝이 되기는 글렀구나 하는 생각에 그게 더 미치겠었는데 그건 아니라니 마음이 놓여"라고 말하며 진심을 털어 놓았다.

해영 역시 그런 엄마에 대한 고마움과 죄송스러움에 눈물을 왈칵 쏟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 공감력 200%에 달하는 덕이의 속 깊은 위로는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달돼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도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고 있다.

한편 ‘또 오해영’은지난 31일 방송한 10화는 유료플랫폼 기준 전국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8.7%, 최고 9.4%를 기록하며 기록을 세우고 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tvN ‘또 오해영’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