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남녀’ 정채연, 강렬한 첫 등장…까칠+철벽녀

입력 2016-09-06 23: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혼술남녀’ 정채연, 강렬한 첫 등장…까칠+철벽녀

정채연이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2회분에서는 철벽녀 채연(정채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채연은 자신에게 전화번호를 묻는 남자에게 까칠하게 굴었다. 쿨하게 남성의 휴대전화를 쓰레기통에 던지며 ‘철벅녀’ 매력을 뽐냈다.

그런 채연의 모습에 동영(김동영 분)은 동경하는 눈빛을 보냈지만, 기범(키 분)은 채연에 대해 관심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