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은 김은숙 작가를 좋아해

입력 2017-03-07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작진의 위트가 돋보인다. KBS 2TV ‘김과장’이 최근 등장인물의 운명적인 만남을 코믹하게 표현하기 위해 ‘태양의 후예’ OST 수록곡 중 ‘유 아 마이 에브리씽’을 삽입했다. 사진출처|‘김과장’ 화면 캡처

‘도깨비’ ‘태후’ OST 코믹장면에 활용
김성근 CP “패러디 일종으로 쓴 것”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이 센스 넘치는 배경음악으로 또 다른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과장’은 올해 초 인기리에 종영한 ‘도깨비’와 지난해 최고 히트작 ‘태양의 후예’ 수록곡을 드라마에 삽입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모두 김은숙 작가가 집필한 작품이어서 더욱 눈길을 모은다.

두 드라마 삽입곡은 ‘김과장’의 코믹함을 더하며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극중 유일하게 러브라인을 형성하고 있는 경리부 신입 선상태(김선호)와 ‘꽝숙이’ 오광숙(임화영)의 에피소드에 등장하며 웃음을 제공한다.

1일 방송한 11회에는 ‘태양의 후예’에서 거미가 부른 ‘유 아 마이 에브리씽’이 등장했다. 김과장(남궁민)이 선상태와 오광숙을 위해 주선할 소개팅의 상대가 곧 자신들이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는 장면이었다. 두 사람을 제외하고 주위 배경을 흑백영상으로 처리해 연출하는 등 재미를 강조했다. 음악은 ‘태양의 후예’에서 유시진(송중기)과 강모연(송혜교)이 서로를 그리워 할 때마다 흘러나와 시청자의 감성을 자극했던 것과는 또 다른 분위기로 활용됐다.

2월15일 7회에서는 선상태와 오광숙이 서로 스쳐 지나가며 첫 눈에 반하는 순간 ‘도깨비’ 속 크러쉬의 ‘뷰티풀’이 화면을 채웠다. ‘도깨비’에서도 김신(공유)이 지은탁(김고은)을 향한 사랑의 감정이 최대일 때 나왔던 것처럼 ‘김과장’의 두 사람도 음악이 흐르는 동안 서로에게서 한동안 눈을 떼지 못했다.

‘태양의 후예’와 ‘도깨비’의 삽입곡은 OST로도 화제를 모아 시청자에게 익숙한 음악. ‘김과장’은 이를 적절히 이용해 시청자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저작권은 사용권한을 정식 구입해 문제될 부분은 없다.

‘김과장’의 김성근 CP(책임프로듀서)는 “우연찮게 모두 김은숙 작가가 집필한 드라마의 삽입곡”이라며 “패러디의 일종으로 인기곡을 활용한 것이다. ‘김과장’에 대한 관심을 더욱 높이는 효과를 기대했다”고 말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