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식한 소녀들’ 차오루 “정진운 어머니 음식 너무 맛있어 시집오고 싶어”

입력 2017-03-13 18: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차오루가 정진운 어머니의 뛰어난 요리 솜씨에 마음을 완전히 빼앗겼다.

13일 밤 8시 방송하는 E채널 홈 푸드 예능 버라이어티 ‘먹!킷리스트, 식식한 소녀들’(이하 ‘식식한 소녀들’)에서는 정진운이 정준하, 루나, 차오루, 허영지, 박보람, 자이언트 핑크를 서울 집으로 초대해 어머니의 정성이 담긴 집밥을 선물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본 방송에 앞서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 차오루는 정진운 어머니가 만든 전라도식 12첩 반상을 먹은 후 깊은 맛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후 차오루는 “어머니 혹시 집에 장가 안 간 남자가 있냐”며 “너무 맛있어서 시집오고 싶다”는 돌발 발언을 해 모두를 집중시켰다.

화끈한 성격의 정진운의 어머니는 “아주 잘생긴 사람이 있다”며 “여자친구도 없다”고 환영했다. 정진운 역시 사촌 형의 사진을 차오루에게 보여주며 적극적으로 어필했고 급기야 소개팅이 진행됐다. 화상 통화로 연결된 정진운의 사촌 형은 훈훈한 외모와 몸매를 자랑해 차오루를 함박 미소 짓게 했다.

차오루는 “오빠들이 저의 결혼을 걱정해 남자친구를 소개해 준다고 해서 당신을 만났다”며 수줍음에 제대로 말을 잇지 못해 촬영 현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차오루가 반한 정진운 엄마표 전라도식 12첩 반상을 담은 ‘식식한 소녀들’ 8화는 13일 밤 8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