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대대적 조직 개편 및 간부급 인사 단행

입력 2019-06-23 16: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전 최우선 경영목표’ 내실 추진
상임이사 전원, 본부장 대거 교체


코레일이 ‘안전 최우선 경영목표’를 내실있게 추진하기 위한 조직 개편과 대규모 간부급 인사를 24일자로 단행한다.

우선 안전혁신본부를 안전경영본부로 개편하고, 명확한 사고원인 규명과 국민이 공감하는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안전분석실과 사고조사위원회를 신설했다. 시설·전기 고속사업단을 신설하고 안전전담팀을 편제했으며, 임시조직이던 철도시설안전합동혁신단을 정규조직화했다. 차량정비 전문교육을 담당하는 차량엔지니어링센터를 신설하고 차량정비단의 조직체계도 강화했다.

고객응답형 서비스 제공과 IT기반의 경영혁신 강화 등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기능을 개편했다. 여객사업본부 내 마케팅과 서비스를 총괄하는 고객마케팅단을 신설했으며, 미래혁신실과 스마트철도사업단을 미래전략실로 통합했다.

또한 기획조정실을 기획조정본부로 격상하고 그 아래 인재경영실과 재무경영실을 편제, 노사관계와 재정 건전성 등을 통합·관리한다.

필리핀 철도 운영 및 유지보수 사업 수주를 위해 필리핀지사를 신설하고 기존 중국 프랑스 해외주재도 대외 협상력 제고를 위해 지사로 격상했으며, 국제운송규약, 철도기술기준 검토 등을 위해 국제기구팀도 신설했다. 지역물류사업단의 마케팅 기능을 본사로 일원화하여 신속한 의사결정과 전략적 마케팅을 강화하고 종합물류사업을 전담토록 했다.


● 270여명 간부급 재배치, 조직 분위기 쇄신


이와 함께 코레일은 대규모 간부급 인사를 단행했다. 9일 부사장 교체에 이어 상임이사 4명 전원 퇴임과 270여 명의 간부급을 재배치하여 조직 분위기를 쇄신했다. 본부·실·단장 9명, 지역본부장 11명, 부속기관장 11명 등 대부분의 부서장을 교체 또는 재배치했다.

조직 개편으로 확대 강화된 안전경영본부장과 기획조정본부장을 50대 초반으로 임명해 경영진의 세대 교체를 진행했고, 감사실장과 전남본부장을 여성으로 발탁했다. 이밖에 차량기술단장에 2급 처장급을, 대전철도차량정비단장에 사무직을 임명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예방 중심의 안전관리체계 혁신, 직원의 기술력 향상과 차량의 정비품질 제고, IT기반 경영 등 철도안전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경영 체계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조직 개편과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주요 인사 내역>


본부·실·단장

▲ 안전경영본부장 정정래 ▲ 기획조정본부장 김기태 ▲ 감사실장 박영숙
▲ 고객마케팅단장 이선관 ▲ 열차운영단장 방기석 ▲ 차량기술단장 권병구
▲ 시설기술단장 지현우 ▲ 전기기술단장 주용환 ▲ 미래전략실장 장영철


지역본부장


▲ 서울본부장 함성훈 ▲ 수도권서부본부장 권혁진 ▲ 수도권동부본부장 최흥섭
▲ 강원본부장 구자안 ▲ 충북본부장 박광열 ▲ 전북본부장 김광모
▲ 광주본부장 차성열 ▲ 전남본부장 김양숙 ▲ 경북본부장 차경수
▲ 대구본부장 신화섭 ▲ 부산경남본부장 이용우


부속기관장

▲ 철도교통관제센터장 이상수 ▲ 인재개발원장 권영석 ▲ 회계통합센터장 신동진
▲ 연구원장 양운학 ▲ 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장 유경종 ▲ 대전철도차량정비단장 김진호
▲ 부산철도차량정비단장 김천곤 ▲ 호남철도차량정비단장 김광수 ▲ 고속시설사업단장 이봉하 ▲ 시설장비사무소장 이방우 ▲ 고속전기사업단장 안종백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