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따뜻 VS 냉랭’ 극명한 온도

입력 2019-11-01 08: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이 다양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주고 있다.

로운은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은단오(김혜윤 분)와 정해진 운명을 바꾸려는 하루 역을 맡아 연기해 호평 받고 있다. 최근 하루가 단오와의 사랑을 확인한 상황 속에서 로운은 김혜윤, 이재욱과 반전 케미를 만들며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먼저 로운은 상대역 김혜윤과 달달하면서도 절절한 케미를 만들고 있다. 로운은 극중 풋풋한 첫사랑을 그려내고 있는데, ’대형 댕댕이’ 같은 모습은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한다. 또한 하루는 거듭되는 스테이지 속에서 단오를 기다리는 애틋함으로 시청자들을 마음 아프게 하기도 했다.

반면 로운은 이재욱을 향해서 살벌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로운은 백경이 싸움을 걸어 올 때마다 주눅 들지 않는 하루의 단단함을 보여줬다. 평소 ‘스테이지’에서 백경에게 한 발짝 물러서야 했던 하루지만 ‘섀도’에서 보여주는 차가운 눈빛과 거침없는 직언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사이다를 느끼게 했다.

이렇듯 로운은 캐릭터의 극명한 온도차를 섬세하게 연기하며 극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특히 극중 단오를 향한 사랑스러운 눈빛과, 백경을 향한 서늘함은 전혀 다른 사람을 보는 듯 하다. 이에 앞으로 하루가 운명을 거슬러 단오와의 사랑을 지켜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