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미 부친상, “박주미 슬픔 속에 빈소 지키는 중” [공식입장]

입력 2019-11-01 16: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주미 부친상, “박주미 슬픔 속에 빈소 지키는 중”

박주미가 부친상을 당했다.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관계자는 1일 오후 “박주미가 부친상을 당해 현재 슬픔 속에서 빈소를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박주미 부친 박노을 씨는 지난달 31일 별세했다. 고인은 평소 지병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장례식장 2층 23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3일 예정이다. 장지는 부여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