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거짓말’ 손-발-눈 범인의 메시지는? 이민기X이유영 본격 공조 수사 시작

입력 2019-11-03 14: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OCN ‘모두의 거짓말’ 조태식(이민기)과 김서희(이유영)의 공조 수사가 3일 밤 본격화될 전망이다.

지난 2일 방송된 OCN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7회에서 바른일보로 배달된 상훈의 눈.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 진영민(온주완)은 태식과 함께 취조실에 있었다. 그렇다면, 상자를 보낸 이는 다른 사람이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과연 누가, 왜 이런 짓을 벌이고 있는지 궁금증이 최고조로 오른 가운데, 방송 직후 공개된 8회 예고 영상에는 예상할 수 없는 새로운 떡밥이 담겨 3일 밤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상훈의 손이 배달된 후 서희는 ‘국회의원이 돼’라는 메시지를 받았고, 국회의원이 된 후 발을 받았다. 그리고 범인이 시키는 대로 신사업 법안을 발의한 후에 바른일보에 눈이 도착했다. 하지만 그녀는 그동안 태식에게 범인의 메시지를 받았음을 이야기하지 않았다. 그러나 예고 영상에서 “손, 발 이제 눈까지. 여기에 정말 범인의 메시지가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라고 의문을 갖기 시작한 서희가 포착돼, 태식에게 그간 있었던 일을 이야기하게 될지 궁금해진다.

반면, 태식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1회 첫 씬을 장식했던 “몇 달 전에 아파트 옥상에 투신자살한 여자”를 떠올렸다. 사건 당시 자료를 보며 알 수 없는 표정을 짓는 태식과 “그 여자 어쩌면 자살이 아닐 수도 있어요”라는 서희. 그리고 두 사람이 함께 보던 서류엔 ‘최수현’이란 낯익은 이름이 있었다. 바로 지난 방송에서 인동구(서현우)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낸 사람과 동일한 이름이기 때문. 어떤 상황에도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그의 표정이 눈에 띄게 달라졌던 바. 그녀는 과연 누구일까.

영상 속 등장한 새로운 키워드는 ‘범인의 메시지’와 ‘최수현’이다. 이 두 가지가 의미하는 바가 무엇일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제작진은 “3일 밤, 태식과 서희의 공조가 시작된다. 이후 두 사람은 상훈의 실종 사건을 둘러싼 진실에 빠르게 접근할 예정이다”라고 귀띔하며, “신사업을 중심으로 사람들의 욕망을 둘러싸고 전개되는 음모와 비밀을 추리해본다면 시청자들도 함께 거대한 진실에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모두의 거짓말’ 제8회는 3일 일요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OCN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